Who We Are

Founder & President~Nanleigh Yi

M.S. Sociology, Dickinson College 

창립자및 회장: 이난례, 디킨슨 대학교

IMG_2327

“Hold onto your dignity and integrity. It’s all you have in the end”

Born Nanleigh Yi in Busan Korea, she was the third child of Yi DulChur and Jeong NamSoon before her adoption to the US at the age of five. She has been honored to work with the Korean embassy in seeking justice for Hyunsu Kim and commemorating his life with a statue in his memory. Her Korean identity was discovered in 2008 when she reunited with her sister in Korea and her brother who was adopted to France. The American and French siblings were escorted by KBS media and flown to Korea to reunite with their family during the filming of their documentary, “Love Letters from Seoul, Paris and Washington D.C.” Six months later Nanleigh experienced life in Korea with her birth family, taught English at Chungdahm Institute and attended Sogang University. Since then, she has created a facebook community for reunited Korean adoptees and was selected as a featured poet in Koroot’s adoptee artist project. The three siblings are searching for their youngest sister.

  그녀는 아버지 이 들철씨와 어머니 정 남순씨 사이의 세째로, 대한민국 부산에서 이 난례라는 이름을 가지고 태어나 다섯 살에 미국으로 입양되었습니다. 한국 영사관과 함께 김 현수 어린이를 위해 정의를 밝히고 그의 생을 기념하기 위한 동상을 세우는데 협력해 왔습니다. 2008년 한국에서 친언니와 그리고 프랑스로 입양되었던 남동생을  상봉하게 되면서 한인으로써의 정체성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녀는 미국과 프랑스에서 살던 입양자녀들이 한국을 방문하게 되는 내용을 다룬 KBS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 “서울, 파리, 워싱턴디씨에서 보내는 러브레터” 를 통해 방송사측와 함께 한국을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난례씨는 그후 6개월이 지나 한국을 다시 방문해 친가족과 함께 한국 생활을 했으며 청담 어학원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서강대학교를 다니기도 했습니다. 이후 그녀는 가족과 재상봉한 한인 입양인들을 위한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었으며, 국제 입양인그룹 Koroot의 입양인 예술가 프로젝트에 추천 시인으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지금 그녀의 친형제 자매들과 함께 막내 여동생을 찾고 있기도 합니다.

 Vice President~ Emily Betsill, J.D. Law, American University

부회장: 에밀리 벳실, 아메리칸 대학교

IMG_2308

“No act of kindness is ever wasted” ~Aesop

Emily is a domestic adoptee born in SC in a closed adoption. She is also a mom to three Korean adoptee boys who all live with her in Washington, DC. Emily’s oldest child is about the age that Hyunsu would be today but for his untimely and tragic death. The support of first families and adoptees in need are both extremely important to Emily as both a mother and an adoptee. Through her experiences as an adoptee, Emily has attended many adoption related seminars and particularly those that discuss adoption and trauma. She is a regular attendee at Korean Culture School with her family as well as other families like hers. Through these experiences, Emily has often advocated for adoptee rights as part of advocacy days on Capitol Hill, at the State level in the DC area and with adoption agencies. She is a practicing attorney in Washington D.C. and hopes to continue advocating for adoptee rights through Hyunsu’s Legacy of Hope.

에밀리는 사우스 캐롤라이나에서 태어나 비공개 입양과정을 거쳐 미국 국내에서 입양되었습니다. 워싱턴 디씨에서 거주중이며 한국에서 입양된 세 아들의 어머니이기도 합니다. 현수가 갑작스레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하지 않았다면, 에밀리의 첫째 아이와 같은 나이일 것입니다. 어머니이자 입양인으로써 첫번째 가족들과 도움을 필요로 하는 입양인들을 지원하는 것 둘 다 에밀리에게 중요한 일입니다. 에밀리는 입양인으로써의 경험을 가지고 입양에 관련된 여러 세미나, 특히 입양과 트라우마를 다루는 워크샵에 참여해 왔습니다. 그녀는 비슷한 환경의 다른 가족들과 함께 한국 문화 학교에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런 경험을 통해 에밀리는 입양 단체들과 함께 연방 의회에서 열리는 권익옹호의 날이나 주 차원으로 디씨 지역에서 열리는 행사에 종종 참여하여 입양인 권익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그녀는 현재 워싱턴 디씨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현수희망재단을 통해 입양인 권익옹호를 위해 계속 노력하고자 합니다.

Dr. Jaemin Kim Ph.D~ Sociologist and Researcher, SungKongHoe University

사회학자 – 김박사님, 성공회대학교

Dr. Kim is a researcher of Korea’s adoption policy [Minority Human Rights and Korea’s Foreign Adoption Policy] and holds a doctorate in Sociology from SungKongHoe University.
“Korean nationals typically have the perception that international adoption is what happens to the “tearful poor people with heart-wrenching stories. It was something that happened to other people in our society and the rest of us were far removed from it in our everyday lives. That changed for me in the early 2000s when I was studying sociology at graduate school, with my research topic in minority human rights. I had the opportunity to meet overseas adoptees and became interested in Korea’s history of international adoption. This brief encounter changed the course of my life. In my first meeting with adoptees, it appeared outwardly the same as though a Korean person, but experiencing a paradoxical situation where communication was only possible through an interpreter. There was a wall of silence from understanding each other. Through these encounters with adoptees, I have come to realize that international adoption is not a solution for a child to grow up in a foreign environment in the “best interest of the child”, but rather a result of the nation abandoning it’s responsibility to be held accountable for the rights of children. As a result, I have an overwhelming interest in the structural system of inequality that international adoption is founded on. That is to say, the act of human rights violations that conceals and manipulates the fundamental problem of adoption by the state, which impacts unwed mothers and birth families. Without addressing the human rights violations within the adoption structure, Korea cannot move forward in creating social justice for the most vulnerable in our society. The state must recognize it’s role in separating children from their mother in the name of humanitarianism.”
한국에서 태어나 줄곧 같은 곳에서 생활하면서 입양, 특히 해외입양은 가끔 TV나 신문 등 언 론에서만 접할 수 있었던 ‘가슴아픈 사연을 가진’ 눈물어린 ‘불쌍한’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것 으로 나와는 무관한 머나먼 곳의 사건일 뿐이었습니다.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공부하면서 ‘소수자 인권’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진행하던 2000년대 중 반 무렵 우연한 계기로 해외입양인과 만날 기회가 있었고 이후 해외입양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와의 만남은 ‘외형적’으로 같은 한국인임에도 불구하고 통역을 통해서만 소통이 부분적으로 가능한 역설적인 상황을 경험하면서 왜 이러한 현실이 발생하게 되었을까라는 물 음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그와의 만남을 통해 해외입양은 아동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더 좋은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게 하는 방안이 아니라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할 국가가 책무를 포기함 으로써 발생하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후 해외입양의 구조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접근 하였고, 국가가 해외입양이 갖는 근본적인 문제를 은폐하고 조작하는 인권침해의 주요한 행위 자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문제를 지적하기 위해 한국의 해외입양 정책과 관련한 논문 을 발표하였습니다. 해외입양인 인권과 입양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미혼모와 그를 둘러싼 사회적 논쟁과 관련된 사안에 관심을 갖고, 해외입양의 구조에서 발생하는 인권 문제, 해외입 양인과 그들의 가족, 특히 미혼모와 관련한 문제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지속하려고 합니다. 해외입양의 구조가 내포하고 있는 반인권적인 속성이 해결되지 않고서는 더 나은 사회, 더 나 은 민주주의로 나아갈 수 없다는 것을 국가가 인정하고 모든 아동이 자신의 의사와 관계없이 ‘인도주의’라는 명목으로 ‘엄마’와 분리되는 사건은 더 이상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것을 사회와 국가가 인식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Writer, Author~ Mila 작가: 밀라

IMG_2378

“When the whole world is silent, even one voice becomes powerful.” – Malala Yousafzai

Mila is a Korean American adoptee. She has been in reunion with her Korean family since 2009. She writes a column, Yoon’s Blur (titled after her retired blog), for the collective writing project, Lost Daughters. She has also been published in various anthologies including, Flip the Script: Adult Adoptee AnthologyAdoption Therapy: Perspectives from Clients and Clinicians on Processing and Healing Post-Adoption IssuesAdoption Reunion in the Social Media Age: An Anthology, and Lost Daughters: Writing from a Place of Empowerment and Peace. Her writing focuses primarily on race, ethics, and identity in the context of transracial and transnational adoption. She resides in Georgia with her husband and two children.

밀라는 재미 한인 입양인입니다. 2009년에 한국의 친가족과 상봉했습니다. 그녀는 집단 창작 프로젝트인 잃어버린 딸들(Lost Daughters)에 지금은 더이상 쓰지 않는 개인 블로그에서 제목을 딴윤의 블러(Yoon’s Blur)라는 칼럼을 쓰고 있으며, 그의 글은 스크립트를 바꿔라: 성인 입양인 선집입양 치료: 입양후 문제를 다루고 치료하는 과정에 대한 환자와 치료사의 관점소셜 미디어 시대의 입양인 가족재상봉잃어버린 딸들: 평화와 역량 강화의 입지에 대하여 등, 다양한 선집을 통해 출판되기도 했습니다. 그녀의 글은 다인종, 다국가적인 입양환경에서 본 인종과 윤리, 정체성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현재 조지아에서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거주중입니다.

Translator ~Hyemin Park, Inha University

 번역가 ~ 박혜민, 인하대학교

Hyemin_Profile Photo

The future depends on what we do in the presentMahatma Gandhi

Hyemin Park was born in Korea and spent most of her life there. She built her career as a translator after spending about 5 years in 40 countries including Australia, Canada and New Zealand.  While attending Ina University she did volunteer work at Haesung orphanage in Incheon, Korea for one year and gained an interest in international adoptees.  “I am pleased to work with Hyunsu’s Legacy of Hope Foundation as a translator and liaison between Korea and the adoption community.”

박혜민은 한국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대부분의 생활 후,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및 40여 개국에서의 약 5년 간의 해외 생활을 하며, 번역가로서 커리어를 쌓아왔습니다. 한국의 인하대학교에서 대학 생활 당시 1년간 해성 보육원에서 아이들을 돌보는 봉사를 했으며, 외국으로 입양된 국제 입양아들에 대한 관심은 항상 있었으나, 이번 기회에 번역가로서 현수 희망 재단과 함께 일을 하게 되어, 친부모와 입양아들의 재회를 위한 연결 고리가 되고자 합니다.

Barbara Kluijtmans ~ Mother of Forced Adoption

Former Secretary, DNA De Nederlandse Afstandsmoeder

IMG_4823

Barbara Kluijtmans was born on October 3, 1949. She lives in Eindhoven, the Netherlands, together with her husband Gerard and dog Roef. She has  two grown children; a son named Joost and a daughter named Coby; and also a grandson named Jesper. In 1969, she became pregnant with her first born son and was forced to give him up for adoption immediately after the birth by the Catholic run maternity home. Barbara was indoctrinated, brainwashed and insulted by the nuns who told her she was a whore who did not deserve to raise her baby. Barbara was able to find her son and know him for a short time before his death in 2009.

“Mothers have always been concealed, almost left behind as if dead by adoption. We now deserve to be seen and given an apology. I hope the formal apologies by some countries will raise more awareness for mothers and make their voices heard. And in future, Mothers and Adoptees, can stand hand in hand for our rights.  I hope that I can experience it in this life, but I fear that it will take a long time before Mothers and Adoptees start to understand each other, listen to each other and respect each other. But once that happens, the truth will permeate everyone. That is my hope.  
Never have I made a secret of the suffering that has been done to me. For years I have been giving lectures in the Netherlands and Belgium so that understanding can come the position of mother and child. To make clear the injustice that has been done to both of us. I have participated in many TV and radio broadcasts and magazine publications. 

 

My life’s work is to tell the truth of how mothers and their children have been affected by adoption separation. To give the mothers a voice and a face that they can be seen and heard, rather than live with their secret under pressure from family, society and church. There is indeed trauma for mother and child affected by the abrupt separation after birth. My desire is to be a bridge builder by getting mothers and adoptees in conversation and trying to listen to each other to gain a better understanding of each other’s pain and loss.”